•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남기일 감독, ''에델 부상 심각하다...정강이뼈 피로골절''

기사입력 : 2019.08.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곽힘찬 기자=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에델의 부상에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성남은 10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FC와 2019 하나원큐 K리그1 2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리그 8위에 올라있는 성남은 지난 7월 21일 수원 삼성전을 시작으로 3연승을 달리고 있다. 5위 대구와의 격차는 3점에 불과하다. 성남은 이 기세를 몰아 상위 스플릿까지 노려보겠다는 각오다. 남기일 감독은 “경남은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이번 고비를 잘 넘긴다면 충분히 순위 상승을 노려볼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했다. 팀 공격의 중심인 에델이 부상으로 나올 수 없다. 올 시즌 리그 5골을 터뜨리며 성남의 반등에 힘을 더한 에델은 대체 불가자원이다. 남기일 감독은 “에델이 정강이뼈 피로골절 증세를 보이고 있다. 부상 부위가 심각하다. 여기서 더 무리하게 된다면 더 큰 부상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벤투스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경기에 출전하면서 쌓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성남은 올 시즌 경남을 단 한 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경남은 단 2승을 거두고 있는데 이중 1승을 성남을 상대로 거뒀다. 두 번째 맞대결에선 1-1 무승부에 그쳤다. 4연승을 앞둔 상황에서 에델의 부재는 성남에 뼈아플 수밖에 없다.

성남은 이은범과 함께 출전할 김현성을 믿어야 한다. 김현성은 올 시즌 3골을 터뜨리고 있다. 제리치, 오스만, 쿠니모토 등 외인 선수 대부분이 출전한 경남을 상대하기 위해선 김현성을 비롯한 다른 공격 자원들이 에델의 공백을 메워줘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