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배제성 QS+박경수 3점포’ KT, 롯데 6-0 제압…2연패 싹둑

기사입력 : 2019.08.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사직] 김현세 기자= KT 위즈가 전날(13일) 패배를 설욕했다. 2연패 흐름도 끊었다.

KT는 14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팀 간 13차전에서 5-0으로 이겼다. 경기 전까지 롯데와 상대전적 8승 3패 1무를 남겼는데, 이날 우세 자격을 보였다. 마운드는 롯데 타선을 묶었고, 타선은 적절히 점수를 냈다.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배제성은 6.2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0의 흐름을 긴 이닝 이으면서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또, 1, 2회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맛봤고, 5회도 한 1명의 주자를 내보내지 않았다.

위기관리 능력도 좋았다. 이날 득점권에 주자가 나간 것은 네 차례다. 그런데도 실점 없이 롯데 타선을 차분히 솎았다. 이날 최고 시속 146㎞ 속구(38개)를 앞세우면서도 슬라이더(44개)-커브(1개)-체인지업(20)을 곳곳에 섞어 던졌다.



배제성이 호투로 밑그림을 그리자 타선도 응답했다. 강백호가 4타수 3안타 1타점을 남겼고, 박경수가 2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1볼넷으로 화력을 더했다. 또, 장성우의 희생 타점까지 이날 총 6점을 냈다.

특히, 박경수는 2-0으로 앞선 6회 1사 1, 2루에서 롯데 선발 서준원의 2구째 시속 144㎞ 속구를 노려 비거리 125m짜리 큼직한 3점 홈런을 쳤다. 5월 15일 KIA 타이거즈와 경기 후 91일 만의 아치다.

KT 벤치는 배제성이 내려간 마운드에 주권(1.1이닝)-이정현(1이닝)을 올렸고 둘은 실점 없이 맡은 이닝을 말끔히 지웠다. 주권은 삼진 2개를 버무리면서 탄탄한 허릿심을 내세웠고, 이정현은 가능성을 비쳤다.

이날 승리로 KT는 올 시즌 112경기에서 53승(58패)째를 챙겼다.

사진=KT 위즈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