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26R] '로페즈 멀티골' 전북, 울산 3-0 대파...'1위 탈환+400승 달성'

기사입력 : 2019.08.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서재원 기자= 전북 현대가 울산 현대를 대파하고 선두 탈환과 함께 K리그 통산 400승에 성공했다.

전북 현대는 1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승점 56점을 기록한 전북은 울산(승점 55)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전북은 4-1-4-1 포메이션에서 최전방에 호사가 섰고, 로페즈, 손준호, 한승규, 문선민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이에 맞서는 울산은 4-2-3-1 포메이션에서 주민규를 중심으로 황일수, 박정인, 김보경이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울산이 전북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1분 박정인이 기습적으로 때린 슈팅이 송범근에게 잡혔다. 이어 주민규도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방향이 맞지 않았다. 전북도 김진수와 문선민의 슈팅으로 맞받아치며, 초반부터 흥미로운 경기가 전개됐다.

울산의 박정인에게 연이은 찬스가 왔다. 전반 16분 박정인이 왼쪽 측면에서 대각으로 치고 달리며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최보경의 태클에 걸렸다. 18분엔 아크 정면에서 공을 잡은 박정인이 오른발로 때린 공은 송범근이 몸을 날려 막았다.



전북의 공격은 예상 외로 풀리지 않았다. 페널티 박스 안까지 공이 연결되는 횟수도 적었다. 울산의 수비에 수차례 길목을 차단당한 결과였다. 수비가 뚫리지 않자, 손준호가 전반 28분 중거리 슈팅을 때리기도 했지만, 공이 김승규 정면으로 향했다. 반면 울산은 전반 34분 만에 박정인을 빼고 김인성을 투입하며 더욱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북은 후반 들어 자신의 페이스를 찾았다. 후반전 이른 득점으로 분위기도 가져갔다. 후반 4분 문선민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돌파하는 과정에서 공이 윤영선의 발을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추가골도 빠르게 이어졌다. 후반 6분 문선민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후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로페즈가 정확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로페즈는 후반 9분 또 다시 결정적 찬스를 잡았지만, 공이 골대를 강타하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전북이 분위기를 제대로 탔다. 후반 10분 문선민이 공을 잡고 돌파하는 과정에서 김인성에게 밀려 넘어졌다. 주심은 곧바로 휘슬을 불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호사의 슈팅은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울산은 곧바로 황일수와 주니오를 교체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그러나 전북의 기세는 꺾이지 않았다. 전북이 기어코 세 번째 골을 만들었다. 후반 17분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의 크로스가 이용에게 연결됐고, 논스톱 패스를 로페즈가 잡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뚫었다.

전북은 후반 22분 한승규를 불러들이고 김승대를 넣으며 더욱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울산도 2분 뒤 믹스와 신진호를 교체하며 마지막 카드를 모두 소진했다.

전북의 닥공이 오랜 만에 꽃을 피웠다. 후반 35분 호사를 대신해 이동국을 넣으며 추가골에 대한 의지를 표했다. 후반 41분에는 손준호와 이승기를 교체했다. 이번에도 공격적인 카드였다. 전북은 막판까지 공격을 몰아쳤다. 더 이상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지만, 네 번째 골이 없어도 전북의 완승이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