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핫피플] 최용수, “박주영 종아리 부상 결장, 심각하지 않아”

기사입력 : 2019.08.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한재현 기자= FC서울이 페시치 복귀에도 박주영 없이 성남FC 원정을 치른다.

서울은 17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원정을 앞두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서울은 3-5-2로 나서며, 페시치와 박동진이 투톱으로 나선다. 특히, 페시치는 발가락 부상에서 회복된 이후 첫 선발 출전이다. 서울 입장에서 반가운 소식이다.

한편, 박주영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그는 선발은 물론 교체 명단에도 없었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종아리를 다쳐 못 나온다. 과부하 걸려서 생긴 부상이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박주영의 부상은 심각하지 않다. 자기 관리를 잘하는 선수라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조기 복귀를 기대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