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리그 데뷔골’ 정태욱, 대구의 또 다른 무기로 자리잡다

기사입력 : 2019.08.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 정태욱이 리그 데뷔골을 터뜨리며 대구의 승리를 이끌었다.

대구는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에서 경남FC에 1-0 승리를 거뒀다. 4경기 연속 무승의 고리를 끊어낸 대구는 반전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며 상위 스플릿 경쟁에 불을 지폈다.

정태욱은 이번 경남전에서 세징야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며 경기 시작 2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본인의 리그 데뷔골이자 올 시즌 첫 골이었다.

정태욱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대구로 이적했다. 제주에서 5경기 출전에 그쳤던 정태욱은 대구 이적 후 주축 수비진으로 자리 잡으며 대구의 돌풍에 일조했다. 지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맬버른 백토리와의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자신의 프로 데뷔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 동안 힘든 것도 있었다. FC서울전에서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하며 한동안 마스크를 낀 채 경기에 나서야 했다. 하지만 정태욱은 변함없이 팀에 헌신했다. 194cm의 키에서 나오는 위력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상대를 괴롭혔다.

세징야, 에드가가 대구의 공격을 이끌고 있는 대구는 외인 선수 의존도가 비교적 높은 편이다. 하지만 정태욱이 주축 수비진으로 자리잡으면서 또 다른 공격 옵션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유사시 정태욱은 최전방으로 올라가 공격에 가담하며 상대 팀의 골문을 위협했다. 안드레 감독도 정태욱을 적극 기용하며 신뢰했다.

대구는 승점 34점으로 리그 6위에 올라있다. 7위 수원 삼성에 2점차로 추격을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태욱의 활약이 중요해졌다. 특히 이번 경남전에서 김선민, 김동진이 전역해 팀에 합류하면서 상황이 나아진 대구는 반전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