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유상철 감독, “마음 같아선 3점 따서 도망가고 싶은데…”

기사입력 : 2019.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채태근 기자= 제주전 무승부에도 불구하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강등권 탈출을 자신했다.

인천은 18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2019 하나원큐 K리그1 26라운드에서 제주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로 10위 경남(승점 19, 29득점), 11위 인천(승점 19, 16득점), 12위 제주(승점 18, 29득점)의 순위가 유지됐다.

유상철 감독은 “우선 여러 찬스를 넣지 못한 것에 대해서 많이 아쉽다. 선수들이 최선 다해서 무실점으로 경기 끝난 점 칭찬해주고 싶다”는 짧은 경기소감에서 아쉬움이 느껴졌다.

이날도 케힌데도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한 점에 대해 “오늘 사실 워밍업 하다가 케힌데가 무릎에 이상이 있어서 경기를 본인 컨디션대로 못 뛴 게 있다”면서 “감독으로서 기다려줄 부분은 기다려야 하고, 득점을 할 수 있는 기회는 충분히 올 거라 생각한다”며 조금 더 기다려주겠다는 뜻을 표했다.

남준재와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김호남에 대해 유 감독은 “전체적인 팀 색깔에 녹아들었다. 팀이 어려울 때마다 득점도 해준다. 팀이 요구하는 전술적인 부분에 있어서도 수비나 공격 모두 성실한 친구라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천은 무승부라는 결과로 10위 도약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유 감독은 “마음 같아서는 3점 따서 도망가고 싶은데 뜻대로 안 되는 것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남은 경기가 있고 인천이라는 팀이 분위기를 봤을 때 충분히 올라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어느 팀과 붙어도 지지 않을 거라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에 다음 경기 포항전 잘 준비 하겠다”며 여름 이적시장 선수 보강 이후 강등권 탈출에 자신감을 갖게 된 점을 강조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