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우스만 뎀벨레 또 다쳤다…햄스트링 확진 '5주 아웃'

기사입력 : 2019.08.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FC바르셀로나 측면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가 개막전에서 허벅지를 다쳤다.

바르셀로나는 20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뎀벨레의 몸상태를 확인한 결과 왼쪽 허벅지에 문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햄스트링을 다친 뎀벨레는 5주 동안 결장이 불가피해졌다고 덧붙였다.

바르셀로나가 시즌 초반부터 부상 병동에 시달리고 있다. 리오넬 메시가 개막 직전 종아리를 다쳐 시즌 첫 경기에 결장한 가운데 루이스 수아레스가 아틀레틱 빌바오전에서 우측 종아리에 부상을 입으면서 전력에서 이탈했다.

뎀벨레까지 부상이 번졌다. 뎀벨레도 빌바오전 막바지 허벅지를 매만지는 행동이 포착되면서 우려가 커졌는데 정식 검진 결과 5주 가량 재활이 필요해지면서 한숨이 절로 나오게 됐다.

뎀벨레는 바르셀로나 이적 이후 크고작은 부상이 이어지고 있다. 부상으로 상당기간 결장했던 가운데 올 시즌 역시 출발부터 햄스트링 악재를 겪어 여러모로 큰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