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도쿄 올림픽' 메달 향해...김학범호 9월 시리아와 2연전

기사입력 : 2019.08.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도쿄 올림픽에 도전하는 U-22 대표팀(감독 김학범)이 9월 6일(금)과 9일(월) 저녁 8시 시리아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KEB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를 갖는다.

U-22 대표팀은 지난 3월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6골을 터트린 이동경의 활약에 힘입어 2승 1무로 본선에 진출했다.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려 상위 3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갖는다.

U-22 대표팀은 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 위해 본선 진출팀과 친선 경기를 추진해왔다. 9월 친선경기 상대로 낙점된 시리아는 쿠웨이트,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E조에서 요르단에 이어 조 2위로 본선 진출 티켓을 확보했다. 우리와 최근 전적은 지난 2018년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 같은 조에 속해 득점 없이 비겼다.

대표팀은 26일(월)에 명단을 발표하고 내달 2일(월) 오후 2시 서귀포에서 소집해 이번 친선경기를 준비한다. 김학범 감독은 “시리아는 AFC U-23 챔피언십 본선에서 만날 수도 있는 상대”라며 “최근 위협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팀인 만큼 대표팀에게 좋은 실전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아 친선경기 1차전은 KBS 2TV에서 중계하며, 2차전은 미정이다. 두 경기 입장권은 8월 말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 주요 일정 ###
9/2(월) 14:00 소집 @제주 서귀포
9/6(금) 20:00 vs.시리아 @제주월드컵경기장(KBS 2TV, Naver 중계 예정)
9/9(월) 20:00 vs.시리아 @제주월드컵경기장(중계 미정)
9/10(화) 오전 중 해산 @제주 서귀포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