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시티와 ‘804억’에 1월 이적 합의한 바르사 선수(西 언론)

기사입력 : 2019.08.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사무엘 움티티(25, FC바르셀로나)가 맨체스터 시티에 입성할까.

스페인 ‘돈발롱’은 “바르셀로나 소속 프랑스 국가대표 움티티가 오는 1월 맨시티로 이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빈센트 콤파니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영입을 시도했다. 그러나 전력 보강에 실패한 채 새 시즌을 맞았다. 이에 겨울 이적 시장에서 움티티를 수혈하기로 한 것.

2016년 올림피크 리옹에서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움티니는 지금까지 총 98경기를 소화했다. 지난 시즌 부상 여파로 출전 기회가 감소했고, 계속 이적설이 돌았다.

‘돈발롱’은 “맨시티가 이적료 6,000만 유로(804억 원)에 바르셀로나와 움티티 영입에 합의했다. 현재 이적 시장이 닫혔기 때문에 1월에 이적한다”고 밝혔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