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모처럼 웃은 김도훈, “내가 없어도 잘하네”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골 폭풍을 몰아치며 홈에서 상주 상주를 대파했다.

울산은 24일 오후 7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서 강민수, 김보경, 김인성, 황일수(2골) 골에 힘입어 5-1 승리를 거뒀다. 승점 58점으로 같은 시간 성남FC와 비긴 전북 현대(승점57)를 밀어내고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악재 속에 경기에 임했다. 이날 김도훈 감독이 징계로 벤치에 앉을 수 없었고, 지난 16일 전북 원정에서 0-3으로 패하며 위기에 내몰렸던 울산이다. 다행히 베테랑들이 의기투합에 안방에서 값진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에게 고맙다. 변함없이 성원해주신 팬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전북전 이후 내 자신을 돌아봤다. 선수들과 함께한 시간들이 소중하다는 걸 느꼈다. 우리 선수들은 더 높은 곳으로 갈 수 있다. 큰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흔들려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여줬다. 결과보다 준비하면서 가졌던 마음, 경기에 임한 자세를 통해 시즌 마지막을 기대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뿌듯해했다.

비록 1실점했지만, 내용과 결과 모두 완벽했다. 전반에는 세트피스 효과를 톡톡히 봤다. 신진호의 코너킥을 강민수로 헤딩골로 연결했고, 김보경이 코너킥에서 흐른 볼을 환상적인 논스톱 슈팅 득점을 만들었다. 후반 12분 이근호의 크로스를 김인성이 침투 후 마무리, 중반에는 교체 투입된 황일수가 절정의 감각으로 멀티골을 뽑아냈다. 무려 다섯 골을 몰아치며 막강화력을 선보였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없었다. 그렇지만, 마음은 그라운드에 있었다.

김도훈 감독은 “내가 없어도 잘하네”라고 운을 떼며 웃은 뒤, “앞서 말씀 드렸듯 준비하는 과정에 있어 선수들이 잘해줬다. 전북 원정 이후 훈련에 임하는 태도, 자세, 선수들 간 의견을 제시하며 목표를 향해 가자는 걸 봤다. 대승은 예상 못했지만, 충분히 그럴 자격이 있는 일주일이었다. 무엇보다 팬들께서 많은 성원을 해주셔서 힘이 났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용병술에 관해 “이근호가 오랜만에 선발로 나섰는데 몸이 좋았다. 잘 해낼 거로 믿었다. 황일수 교체의 경우 코치들의 생각이었다. 나는 관중석에 있었다. 마음이 잘 전달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황일수가 적절한 시기에 들어가 승리로 이어지는 골을 넣었다”고 미소를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