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병수 감독 ''상대가 좋았다기보다는...우리가 못했다''

기사입력 : 2019.08.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홍의택 기자= 김병수 강원FC 감독이 진한 아쉬움을 토했다.

강원은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에서 대구FC에 1-3으로 패했다. 전반에만 3골을 헌납하며 어려운 흐름에 빠졌다. 이현식이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역부족이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첫 골을 너무 아쉽게 실점했다"고 탄식했다. 요인은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찾았다. "상대가 대처를 잘했다고 보지 않는다"던 그는 "우리가 진다는 건 우리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에서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김 감독은 경기 중 답답해하는 모습을 자주 보였다. 후반에는 미니 작전판까지 갖고 나와 선수들에게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뒤쪽에 수비수 3명을 놓고 경기하기로 했는데 자리를 잘 못 섰는지 역습을 허용했다. 경기를 다시 봐야겠지만 우리의 계획과는 전혀 동떨어진 포메이션이었다"라고 돌아봤다.

강원이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에 번번히 좌절했다. 김 감독 역시 "골키퍼의 큰 벽을 보여줬다"라면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했다. 꾸준히 찬스를 만들려 노력했지만, 조현우의 선방이 두드러지지 않았나 한다"고 혀를 내둘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