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조지아] 황의조가 황의조했다, '투샷투킬' 벤투호 황태자

기사입력 : 2019.09.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황의조(27, 지롱댕 드 보르도)가 황의조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경기가 있는 날 그의 득점포는 이제 익숙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5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부터 터키 이스탄불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서 열린 조지아와 평가전서 후반 황의조 멀티골에도 불구 종료 직전 실점해 2-2 무승부에 그쳤다.

패배 위기 속에 황의조가 구세주였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정협(부산 아이파크)을 대신해 교체로 들어왔고, 3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내더니 40분에 헤딩골로 건재를 과시했다.

한국은 수비 불안을 노출, 전반 내내 조지아에 고전했다. 전방에서 손흥민이 분투했지만, 파트너인 이정협이 고립되면서 공격을 풀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나마 몇 차례 세트피스로 돌파구를 찾는 듯 했지만, 이 조차 힘겨웠다. 수세에 몰릴 때 한 방이 필요한데, 킬러 부재가 눈에 선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세 장의 교체 카드를 꺼냈고, 황의조가 포함됐다. 이는 적중했다. 후반 3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황의조가 벼락 골로 마무리했다. 오프사이드 같았지만, 부심의 기가 올라가지 않아 득점으로 인정됐다. 분위기를 한국 쪽으로 가져온 득점포였다.

이후 한국은 조지아와 접전을 펼쳤다. 치고받았다. 벤투 감독은 동 포지션에 선수 교체를 단행하며 실험을 이어갔다. 기존에 합을 맞춘 선수, 아닌 선수가 더러 있었다. 승리보다 테스트 성격이 짙었다.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그랬듯 몸이 가벼웠다. 수비와 맞서고, 돌파하고. 전방에서 분투했다. 그리고 후반 40분 김진수의 패스를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했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앞두고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어찌 됐든 황의조는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45분 동안 2골. 지난 6월 호주, 이란과 국내 평가전에 이어 조지아까지, 세 경기 연속골(총 4골)로 터트렸다. 벤투 감독 부임 후 17경기에서 9골을 만들었다. 명실공히 벤투의 황태자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