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동준 해트트릭 임팩트, 김학범호 측면 공격수 경쟁 점화

기사입력 : 2019.09.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조용운 기자= 김학범호 이동준이 해트트릭으로 주전 경쟁에 한발 앞서나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6일 오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인천대학교와 연습경기에서 8-0으로 크게 이겼다. 전반 42분 전세진의 골로 앞서간 대표팀은 후반 들어 이동준(3골), 임민혁(2골), 조규성, 김진규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대승을 따냈다.

전반 1골에 그쳤던 대표팀은 후반 들어 180도 달라졌다. 포백과 원톱으로 경기했던 전반과 달리 후반은 보다 공격적인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조규성을 중심으로 임민혁과 이동준이 스리톱으로 나서 인천대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저돌적인 플레이가 장점인 이동준은 후반 18분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대승의 포문을 열었다.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서 성공한 이동준은 후반 40분과 42분에 추가골을 이어가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이동준은 상대 수비를 괴롭히는 개인 기술은 물론 결정력까지 잘 보여줘 많은 측면 자원 앞에서 능력을 과시했다.

이동준은 "소집 후 첫 경기라 몸상태가 무거웠는데 잘 마무리해 다행"이라며 "원했던 것 만큼 나오지 않았지만 감독님 주문대로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후반의 스리백은 김학범호가 평소 활용하던 전술이 아니다. 이동준도 낯설었지만 "감독님이 각자 포지션마다 포인트를 짚어주셨다. 공격수에게도 강한 압박을 주문하셔서 포인트대로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답했다.

해트트릭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이동준은 측면 싸움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게 됐다. 이동준이 주로 뛰는 곳에는 정우영, 엄원상, 김대원 등이 있고 와일드카드로 거론되는 선수들 역시 측면에 강점을 보여 상당히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이동준은 "주전 경쟁서 앞서간다기보다 과정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좋은 모습 보여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