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히딩크와 격돌' 박항서 ''그는 내게 큰 영향 준 사람''

기사입력 : 2019.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2002 한일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함께 일궜던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과 거스 히딩크 중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맞붙는다.

베트남과 중국의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8일 오후 6시50분 중국 우한에서 친선경기를 한다. 앞서 베트남 국가대표팀을 이끌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 태국 원정을 치른 박항서 감독은 이번 경기를 위해 곧장 중국으로 이동하는 강행군을 이어갔다.

당초 박항서 감독은 9월 A매치 기간 동안 국가대표팀에 집중하려고 했다. 태국 원정이 쉽지 않고 닷새 후에 말레이시아와 홈경기가 잡혀있어 U-22 대표팀의 평가전은 김한윤 코치에게 일임했다.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17년 전 동고동락했던 히딩크 감독과 다시 만나는 것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중국으로 이동했다. 직접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기 위해 벤치에 앉는다.

히딩크 감독과 만남을 앞둔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매체 'BONGDA PLUS'를 통해 "히딩크 감독을 다시 볼 수 있는 점에서 내게 매우 의미 있는 경기다. 그는 내 감독 커리어에 큰 영향을 준 지도자"라고 존중을 표했다.

당장 승부가 중요한 건 아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경기를 통해 베트남의 젊은 선수들을 확인하고 싶다. U-22 대표팀이 동남아시안게임과 도쿄올림픽 예선을 앞두고 있어 선수들을 테스트할 것"이라며 "중국처럼 신장이 큰 선수들을 상대로 베트남이 어떻게 대응할지 알아보고 싶다"라고 중요 포인트를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중국 U-22 팀의 정보가 많지 않지만 히딩크 감독이 선호하는 전술은 부분적으로 알고 있다"라고 자신감을 보여줬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