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최인철 사퇴] 페드로스 유력? KFA는 ''알 수 없다...최종 4人 아니었어''

기사입력 : 2019.09.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선수 폭행설에 휘말렸던 최인철 감독이 본격 업무를 시작하기도 전해 여자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대한축구협회는 "최인철 감독이 9일 KFA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 선임소위원회에 여자축구가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해왔다. KFA는 최 감독의 의사를 존중해 사퇴를 수락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일 취임 기자회견 후 하루 만에 제기된 폭행 및 폭언 논란이 문제가 됐다. 최인철 감독이 2011년 대표팀을 맡을 당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는 선수의 증언이 나왔다. WK리그 현대제철에서는 물론이고, 학원축구 지도자 시절에도 미성년 선수들을 상대로 폭행을 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결국 최인철 감독은 벤치에도 앉지 못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한국 축구 역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 최 감독은 소위원회에 전달한 사과문에서 "이번 언론에 보도된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대표팀 감독직을 내려놓겠다. 오래 지난 일이라고 해서 없던 일이 되거나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기에 죄송한 마음뿐이다"고 밝혔다.

최인철 감독의 사임과 함께, 레이날드 페드로스 전 올림피크 리옹 여자팀 감독이 유력한 새 사령탑 후보로 거론됐다. 프랑스 '레키프'는 9일 페드로스 감독의 발언은 인용해 "페드로스 감독이 여자대표팀 감독과 관련해 대한축구협회와 만났다"고 보도했고, 이를 통해 페드로스 감독이 후보군 중 하나였음이 밝혀졌다.

그러나 협회는 말을 아끼는 중이다. 협회 관계자는 "페드로스 감독은 감독선임위원회의 포트폴리오에 있는 후보 중 하나였다. 하지만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던 4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며 "김판곤 위원장이 최인철 감독의 논란 이후 새로운 후보와 접촉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고 페드로스 감독 유력설에 대해 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