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순위' 최인철 실패...KFA ''2순위 후보와 빠른 협상''

기사입력 : 2019.09.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신문로] 서재원 기자= 1순위 후보였던 최인철 감독이 자진 사퇴함에 따라, 대한축구협회는 2순위였던 후보를 접촉할 계획이다.

김판곤 위원장은 10일 오전 10시 축구회관에서 최인철 감독 사퇴 및 향후 감독 선임 절차와 관련된 브리핑을 가졌다. 그는 "송구스러운 일로 뵙게 돼 죄송하게 생각한다. 이번 결과가 많은 실망을 안겨드린 점, 위원장으로서 깊은 사과를 드린다. 전력강화위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최인철 감독의 문제로 지적된 폭행 논란에 대해선 "위원회에서도 감독의 강성 이미지가 약점임을 알고 있었다"며 " 대표팀에서 그런 일들이 절대로 일어나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 마지막에 결정을 할 때는 역량을 중점으로 봤다. 그래서 계약서상에 폭언 및 폭행을 막을 수 있는 장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최인철 감독의 선임 실패로 인해, 차기 감독 선임 작업이 다시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올림피크 리옹 출신 레날 페드로스 감독이 유력하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었다. 김 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다. 2차 후보 선별 과정에서 7명의 인터뷰 대상자 안에 있었다. 페드로스 감독과 직접 만난 건 사실이지만, 이번 과정에서 만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기존 2순위 감독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김 위원장은 "기존에 3명의 우선순위 대상자를 올렸다. 1순위 감독이 실패했기 때문에, 2순위 후보와 협상을 하겠다"고 답했다. 해당 후보가 남성인지에 대해선 "남자가 맞다"며 "더 이상 밝힐 수는 없다. 조금만 더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고 최대한 빨리 협상을 벌이겠다는 뜻을 전했다.

여자 대표팀은 10월 초 미국 원정 평가전이 계획돼 있다. 김 위원장은 "사실 협상이라는 게 잘 진행되면 좋지만, 안 될 경우 문제가 된다.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2순위 후보와 우선적으로 협상하겠다는 것이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사딘=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