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리버풀, 판 다이크 ‘짝’ 마티프와 2021년까지 계약 연장

기사입력 : 2019.09.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리버풀이 수비의 핵 조엘 마티프(28)와 다음 시즌까지 동행한다.

영국 리버풀 ‘에코’, ‘더 애슬레틱’ 제임스 피어스 기자는 본인의 SNS를 통해 “리버풀이 마티프의 계약 갱신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마티프는 2016년 샬케에서 합류 후 리버풀 유니폼을 입고 103경기에 출전했다. 데얀 로브렌, 조 고메즈 등과 번갈아가며 수비를 책임졌지만, 지난 시즌 막판부터 기량을 뽐내며 버질 판 다이크와 철벽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 커뮤니티 실드와 아스널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는 등 공수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마티프의 계약은 이번 시즌까지다. 이런 활약에 리버풀 팬들은 떠나는 것 아닌가 우려하고 있다. 다행히 필요성을 느낀 리버풀이 그를 붙잡는데 성공했다.

피어스 기자는 “마티프 계약 조건에 1년 연장 옵션이 포함돼 있었고, 이를 행사했다. 적어도 2021년 6월까지 리버풀에 잔류한다”고 확신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