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투르크] 벤투호 최전방 파괴력, ‘나상호-황인범’에 달렸다

기사입력 : 2019.09.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아껴뒀던 ‘나상호-황인범’ 카드를 꺼내들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펫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맞대결을 펼친다.

카타르로 가는 관문 중 첫 번째 경기인 만큼 벤투 감독은 선발 라인업 구성에 신중을 기했다. 지난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황희찬 윙백을 실험하는 등 파격적인 변화를 선보였지만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선 4-1-3-2 로 돌아왔다. 최전방에는 손흥민, 황의조가 나섰고 중원은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나상호가 맡는다. 수비진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낀다.

눈여겨볼 부분은 나상호와 황인범이 다시 돌아왔다는 것. 지난 조지아전에서 황인범은 결장했고 나상호는 후반전 교체로 투입됐다. 하지만 중요한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선 나란히 출전했다. 이들은 벤투 감독의 신뢰를 듬뿍 받고 있다.

벤투 감독은 황인범의 패스 능력을 높게 사고 있으며 중원에 활력을 불어넣을 선수로 평가하고 있다. 나상호는 최근 소속팀 FC도쿄에서 벤치를 오가고 있지만 최전방-측면에서 모두 뛸 수 있어 벤투 감독이 꾸준히 대표팀에 불러들이고 있다.

황인범과 나상호에 내려진 특명은 최전방의 ‘손흥민-황의조’ 살리기다. 손흥민과 황의조의 파괴력이 발휘되지 않는다면 밀집 수비의 투르크메니스탄을 쉽게 공략할 수 없다. 측면과 중앙에서부터 경기를 주도하며 기회를 창출해야 한다.

지난 조지아전 3-5-2 포메이션은 전방의 손흥민이 고립되며 실패로 돌아간 바 있다. 결국 대표팀은 4-1-3-2로 다시 돌아왔다. 벤투 감독은 그동안 아껴뒀던 ‘나상호-황인범’ 카드로 2선에 변화를 주면서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승리로 가져가겠다는 각오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