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핫피플] 이용은 여전히 대체불가…크로스-수비 모두 만점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오른쪽 수비는 역시 이용의 자리다. 공격과 수비의 밸런스가 이보다 완벽할 수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 원정 경기서 나상호와 정우영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대표팀의 대장정 출발이 승리라 반갑다.

전반 15분 선제골이 이용의 발에서 시작됐다. 포백의 우측 풀백으로 나선 이용은 수비보다 공격에 더 집중하면서 투르크메니스탄의 측면을 허물었다. 이용 특유의 크로스가 확실하게 날이 섰고 상대 수비가 잘못 걷어낸 것을 나상호가 밀어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이용은 참 부지런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전력이 약한 만큼 한국이 몰아치는 양상이 계속되면서 이용도 꼭 윙어처럼 라인이 올라갔다. 이용이 자리한 오른쪽이 공격의 시발점이었다. 후방 빌드업의 끝은 늘 이용이었고 수차례 날카로운 크로스로 문전 혼전 상황 및 기회를 만들었다.

이용의 크로스가 정확해서 가능한 공격 방법이다. 지난해 수비수임에도 K리그서 9개의 도움으로 올려 어시스트 부문 3위에 올랐던 이유다.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도 나상호의 선제골은 물론 핸드볼 파울로 취소됐던 김진수의 슈팅 장면 역시 이용의 날렵한 크로스가 만들어낸 기회였다. 공격적으로 나서면 뒷공간 대처가 어려울 수 있는데 이용은 그때마다 쉼 없이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안정감을 불어넣었다.

이용은 여전히 벤투호의 대체불가 자원이다. 1986년생으로 세대교체 필요성이 나오고 있지만 경쟁자가 딱히 없다. 벤투호 출범 후 김문환, 김태환, 황희찬의 윙백까지 다양한 카드를 실험하지만 이용만큼 공수 밸런스가 맞는 이를 찾지 못하고 있다. 다행히 이용의 건재함을 확인한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이다.

사진=강동희 기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