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핫피플] ‘안 보였던’ 손흥민, 벤투 감독은 아직 활용법 찾지 못했다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경기는 승리했지만 손흥민에겐 아쉬울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한국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펫다그 스타디움에서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지난 조지아전에서 3-5-2 전술이 실패로 돌아간 대표팀은 다시 포백으로 돌아왔다. 상대는 몇 수 아래로 평가받는 투르크메니스탄이었기에 한국의 다득점이 예상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 투르크메니스탄의 밀집 수비는 상당히 탄탄했고 한국이 자랑하는 '손흥민-황의조' 조합은 힘을 쓰지 못했다.

황의조는 결정적 기회 두 차례를 놓쳤고 손흥민은 눈에 띄지 않았다. 특히 손흥민은 장점인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다 공을 뺏겼고 패스, 코너킥 정확도도 높지 않았다. 그나마 돋보인 건 수비였다. 투르크메니스탄이 역습을 전개할 때 후방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했다. 손흥민의 수비로 한국은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득점으로 한국에 승리를 안겨줘야 하는 임무를 지녔다. 벤투 감독이 꾸준히 손흥민을 발탁하는 것도 그 이유다. 수비로 쓸거면 굳이 기용할 필요가 없다. 손흥민은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이후 A매치 12경기에서 1골 3도움에 그치고 있다. 대표팀 '에이스'의 활약이라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아무리 토트넘 홋스퍼처럼 손흥민을 받쳐주는 선수들의 기량이 상대적으로 낮다고는 하나 손흥민은 결정적인 상황에서 해결해줘야 한다.

벤투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전반 초반 손흥민을 왼쪽 윙포워드 자리에서 투톱으로 옮기는 등 공격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경기 내내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다시 말해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100%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한 것이다. 손흥민의 부진이 계속 이어진다면 향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분명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 경기는 승리했지만 '손흥민 활용법'으로 고민이 깊어지게 된 벤투 감독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