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ZOOM-IN] ‘상대 헌납+세트피스’ 승리, 오픈 플레이 득점 필요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채태근 기자= 냉정하게 말하면 상대 수비수의 실수, 정우영의 킥력 덕분에 승리를 건진 한국이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를 거뒀다.

전반 13분 나상호의 선제골을 그대로 지켜 월드컵 여정 첫 승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상대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볼을 잡아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실상 투르크메니스탄 수비수가 헌납한 골과 다름없었다. 아시아 중상위권 팀만 해도 기대할 수 없는 실수였다. 전반 초반 행운이 따른 선제골에 대량 득점이 기대됐지만 골 결정력 부족만 드러났다.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중반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의 재빠른 역습에 동점 허용 위기를 맞기도 했다. 재빠른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한 채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자 벤투 감독이 칼을 빼들었다.

후반 36분 황의조를 빼고 ‘상하이 특급’ 김신욱을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벤투 감독이 김신욱의 ’머리‘를 노린 교체 투입 직후인 후반 37분 세트피스로 추가골을 넣은 게 위안이었다.

손흥민이 따낸 직접 프리킥을 정우영이 오른발 인프런트로 강하게 감아 차 골문 왼쪽을 꿰뚫었다. 2-0이 되자 경기 흐름 안정되며 승리를 확신할 수 잇었다.

하지만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헌납한 골’과 프리킥으로만 득점한 사실은 옥에 티다. 정상적인 오픈 플레이에서 득점하며 경기를 주도하는 대표팀의 행보를 기대해본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