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핫피플] 벤투는 신뢰하나… 물음표만 주는 황인범의 경기력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벤투호가 카타르로 향하는 첫 단추를 잘 끼었지만, 속 시원하지 못했다. 특히, 파울로 벤투 감독의 중용을 받는 미드필더 황인범에게 시선은 곱지 않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지난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와 함께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전은 원정인데다가 월드컵 예선 첫 경기라 부담이 컸다. 결과는 기본이었고, 무실점 승리를 이룬 점에서는 긍정적이다.

그러나 벤투호는 결과를 넘어 발전해가며 2차 예선뿐 만 아니라 최종예선, 월드컵 본선을 대비해 더 강한 팀을 만들어야 한다. 내용을 봤을 때 실망이 컸다. 전반 13분 나상호의 선제골 이후에도 흐름을 타지 못해 후반 37분 정우영의 프리킥 골까지 불안한 흐름을 이어갔다.

특히 척추 역할을 해줄 중원에서 불안이 컸다. 중원의 한 축인 황인범의 부진이 눈에 띄었다. 이날 경기에서 선택한 4-1-4-1은 2선 중앙 미드필더들의 안정된 볼 키핑과 정확한 패스가 더 요구된다. 만약 삐걱거린다면, 3선에 있는 정우영에게 부담이 커지며 이는 수비 불안으로 이어진다.

황인범은 이날 경기에서 잦은 패스미스와 상대와 경합 과정에서 볼 키핑, 전방 빌드업에서 자주 삐걱거렸다. 투르크메니스탄 선수들은 황인범이 볼 잡는 순간 바로 압박으로 그의 타이밍을 빼앗았고, 이후 빠른 공격 전개와 함께 한국을 위협했다. 상대가 좀 더 빠르고 세밀한 팀이었다면, 더 위험한 상황이 나올 뻔 했다.

황인범은 지난 2018년 9월 아시안게임 금메달 이후 벤투 감독의 중용을 받아 꾸준히 뛰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눈에 띄는 공격 전개와 패스, 수비력에서 확신을 주지 못하고 있다. 팬들도 황인범의 기용에 날카로운 비판을 멈추지 않고 있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여전히 황인범을 믿고 있다. 백승호와 이강인이 최근 떠오르고 있지만, 경험 부족과 수비력이 벤투 감독의 선발 선택 기준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의 입장에서 황인범이 가장 낫다고 판단했다.

월드컵 예선은 실전 체제다. 2019년 2차예선 4경기 중 3경기가 원정이고, 북한-레바논 같은 껄끄러운 상대들과 치러야 하기에 실수는 곧 패배로 이어진다. 황인범은 벤투 감독의 믿음에도 팬들의 따가운 시선을 스스로 바꿔야 한다. 월드컵 예선 체제에서 증명하지 못하면 믿음도 소용 없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최신뉴스
today's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