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주세종-이명주 옆에서 미소…최용수 감독이 이제 웃는다

기사입력 : 2019.09.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구리] 조용운 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최 감독은 한동안 웃을 낙이 없었다. 시즌 초반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어느새 선두권과 멀어졌다. 최근에는 4경기 연속 무승 부진에 빠지면서 3위서 변동이 없다.

서울의 슬럼프는 주전들의 체력 저하에서 비롯됐다. 주전 의존도가 심한 상황에서 부상자가 속출하고 교체 자원도 변변치 않아 얇은 스쿼드의 한계를 드러냈다.

한숨 돌릴 틈이 필요한 최 감독은 A매치 휴식기를 학수고대했다. 서울은 쉬는 동안 2박3일로 강릉에 미니 전지훈련을 다녀오며 고갈된 체력을 충전하는데 열중했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를 앞둔 11일 구리 GS챔피언스파크서 취재진을 만난 최 감독은 "이제 막바지로 가고 있다. 시즌 목표를 향해 달려왔고 이제 10경기 남았다"며 "어느 부분이 부족했는지 잘 알고 있다. 휴식기 동안 체력 회복과 팀 결속에 좋은 시간을 보냈다"라고 말했다.

반가운 소식은 이명주와 주세종의 복귀다. 군복무를 마치고 서울로 돌아온 두 미드필더 덕에 최용수 감독이 모처럼 웃는다. 당장 인천전부터 활용이 가능하다. 최 감독은 "주세종과 이명주라는 대표급 선수가 복귀하면서 팀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다. 긴장과 설렘 속에 인천전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대하는 바가 크다. 최 감독은 "팀에 필요한 선수들이다. 고요한과 알리바예프가 체력적으로 방전된 상태다. 남은 10경기 좋은 내용을 가져가기 위해 필요한 선수들"이라고 믿음을 보냈다.



장단점을 속속들이 아는 주세종과 달리 이명주는 최 감독도 알아가는 단계다. 처음에는 '낯설다'는 표현을 했던 최 감독은 "대화를 해보니 낙천적이고 넉살도 있는 것 같다. 나와 성격이 반대인 것 같긴 한데 기대가 크다"며 "볼이 없을 때 움직임과 볼 터치가 다른 선수들과 다른 걸 느꼈다"라고 만족감을 보였다.

최 감독은 둘을 향한 실력적인 의심은 없다. 다만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감에 갇힐까 걱정이다. 그는 "짧은 시간에 의욕이 앞서거나 존재감을 보여줘야 한다는 의욕이 과해지면 그르칠 수 있다"며 "차분하게 실력의 반 이상만 천천히 보여주면 된다. 편안하게 유기적으로 움직이면 큰 문제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FC서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