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 ''아쉽지만 축구에선 많은 일들이 일어나''

기사입력 : 2019.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곽힘찬 기자=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무승부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울산은 14일 오후 5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은 주니오가 멀티골을 터뜨렸지만 경기 종료 직전 경남 제리치에게 PK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1점에 그쳤다.

경기를 마친 김도훈 감독은 “마지막까지 우리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줬다. 축구에서는 많은 일들이 일어난다. 팬들도 많이 오셨는데 결과가 아쉬웠다. 우리는 이 상황을 틀림없이 이겨낼 것이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울산은 후반 초반 김보경을 투입해 흐름을 바꿨다. 주니오가 역전골을 터뜨리며 3-2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막판 뒷심이 부족했다. 경기 종료 직전 김인성이 재역전골을 기록했지만 심판이 VAR 판독 끝에 득점 취소를 선언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김도훈 감독은 “김보경 투입으로 흐름을 바꿨는데 아쉽다. 경기를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고 생각했던 대로 흘러간 부분도 있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