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포커스] ‘복귀골’ 주세종 ‘골대’ 이명주, 강렬했던 서울

기사입력 : 2019.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채태근 기자= 주세종·이명주 복귀효과는 강렬했다.

서울은 15일 오후 5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인천전을 시작으로 새롭게 합류한 주세종, 이명주 중원 콤비가 빛났다. 경기 전 “파급효과를 기대한다”는 최용수 감독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

서울은 전반 중반 김호남에게 일격을 얻어 맞으며 0-1로 끌려갔다. 볼을 오래 점유했지만 효과적인 슈팅을 만드는데 실패하며 지지부진한 경기 흐름이었다.

이명주부터 시동을 걸었다. 전반부터 중원과 공격 마무리 지역에서 여러 차례 창의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던 이명주가 슈팅으로 분위기를 전환했다. 후반 4분 문전에서 페시치의 헤더 패스를 가슴으로 정확히 트래핑 후 때린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고 나왔다. 비록 득점엔 실패했지만 후반 초반 분위기를 전환하는 한방이었다.



곧이어 반격의 실마리는 주세종의 발끝에서 나왔다. 후반 13분 박주영이 아크 정면으로 내준 패스를 주세종이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오른쪽 골문 구석을 정확히 뚫었다. 주세종 특유의 정확한 컨택트가 돋보이는 슈팅력이었다.

두 선수의 완벽한 중원 장악력 하에 후반전을 주도한 서울은 후반 23분 박주영의 페널티킥으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서울은 차분한 템포로 경기를 관리하며 리드를 지키며 정원진의 3-1 쐐기골까지 이끌어냈다. 최용수 감독의 과감한 기용에 부응한 주세종·이명주 콤비가 경인더비를 승리를 가져온 한판이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