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마티아스 2달 만에 돌아왔어도… 골대와 선방에 눈물

기사입력 : 2019.09.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한재현 기자= 성남FC 외국인 공격수 마티아스의 복귀에도 골결정력 부족에 고개를 숙였다.

성남은 1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수원전 승리로 6위권과 격차를 좁히려던 성남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경기에서 성남은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바로 마티아스 복귀다. 마티아스는 지난 여름 컨디션 저하와 향수병으로 적잖이 고생했다. 그가 빠진 사이 성남은 꾸준히 승점을 따며, 고군분투 했으나 에델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국내 선수만으로 버티기에 한계가 있었다

성남은 잔류를 넘어 6위까지 주어지는 상위 스플릿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마티아스는 공격수 하나라도 아쉬운 상황에서 고성 전지훈련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경기에 출전할 상태가 됐다.

남기일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본인이 컨디션을 끌어올리려 노력했다. 공격 활로를 뚫기 위해 필요한 선수다”라고 기대를 했다.

마티아스는 공민현, 최병찬과 함께 스리톱으로 나서며 중앙과 측면을 오가며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18분 공민현의 패스를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이었으나 수원 골키퍼 노동건 선방에 걸렸다.

전반 막판 그에게 결정적 기회가 2번 찾아왔다. 전반 40분 공민현이 얻어낸 페널티 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섰고, 그의 슈팅은 골대 우측을 강타했다. 흘러나온 볼을 몸 날려 슈팅했음에도 크로스바 위를 넘어갔다.

전반 추가시간 공민현의 패스를 받아 노동건과 일대일 기회에서 슈팅이 골문으로 향했다. 그러나 수원 수비수 박형진이 재빨리 달려가 걷어냈다.

마티아스는 후반 13분 공민현의 침투패스를 발을 뻗어 슈팅했음에도 노동건을 뚫지 못했다. 결국, 후반 21분 김현성과 교체됐다.

그는 움직임과 슈팅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그러나 골 결정력이 부족한 성남 입장에서 여러 기회를 놓쳐 6위행에 좀 더 다가서지 못한 점은 아쉽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