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남기일 감독, “마타이스 득점 실패 아쉽지만, 잘 해줬다”

기사입력 : 2019.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한재현 기자=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여러 기회를 놓친 마티아스를 감쌌다.

성남은 15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원정에서 0-0으로 비기며 6위권과 격차를 더 좁히지 못했다.

남기일 감독은 “팬들이 즐거워할 경기를 하고 싶었고, 홈에서 했기에 결과를 원했다. 충분하지 않지만,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준비했던 데로 찬스를 만들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무승부 아쉬움을 털어냈다.

이날 경기에서 2달 만에 출전한 공격수 마티아스는 활발한 움직임으로 성남 공격을 이끌었다. 그러나 페널티 킥 실축을 비롯해 결정적 기회를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남기일 감독은 “아쉽지만, 찬스를 만들기 위해 많은 활동량을 보여줬다. 오랜만에 하는 경기라 부담감이 있었던 것 같다. 잘 해줬다”라며 “서보민이 페널티 킥 우선 순위였지만, 그를 살리기 위해 선택했다. 후회는 없다”라고 다독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