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핫피플] 강원이 전폭 지지한다, '영플레이어상 김지현'

기사입력 : 2019.09.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이제는 구단 차원에서 움직인다.

강원FC가 연승 가도를 달렸다. 15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었다. 승점 45점으로 4위를 달리고 있는 강원은 남은 4경기 중 상위 스플릿을 확정하고자 한다.

해결사는 또 김지현이었다. 왼쪽에서 넘어온 길고 짧은 크로스를 바로 갖다 대 두 골 모두를 만들어냈다. 상대 수비수 뒤쪽으로 재빨리 쇄도하거나, 앞쪽으로 이동해 잘라먹는 움직임이 절정에 달했다. 한 경기에서 시즌 9~10호 골을 연달아 터뜨린 김지현은 2019 영플레이어상 강력 후보임을 증명했다.

구단 측 지지도 굉장하다. 강원은 경기 후 공식 채널에 단체 사진을 게재하며 힘을 실었다. 라커룸 내에서 촬영한 것으로 둥그런 대형 속 김지현을 가리키는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했다. 덤으로 "얼굴 몰아주기 말고 영플(영플레이어상) 몰아주기"라는 센스 있는 멘트도 보탰다. 그뿐 아니다. "영플레이어상 후보 김지현의 멀티골로 2연승을 질주했다"는 보도자료로 공을 되새겼다.

강원은 K리그 영플레이어상의 전신인 신인상 수상자를 배출한 바 있다. 창단 첫해인 2009년 김영후가 영예를 안았다. 그로부터 10년 뒤. 이번엔 김지현을 내세워 영플레이어상(프로리그 활약 햇수가 3년 이내인 만 23세 이하 대한민국 국적 선수를 대상) 부문에 재도전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강원FC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