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CL B조 ①] ‘SON 벤치 대기'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에 2-1 리드(전반종료)

기사입력 : 2019.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 없이도 올림피아코스 원정에서 잘 나가고 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 게오기오스 카라이스카키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치르고 있으며, 전반을 마친 현재 2-1로 앞서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은 선발 대신 벤치에 앉혔다. 대신 4-2-3-1로 나섰고, 케인이 원톱을 선 채 모우라-알리-에릭센이 2선에서 그의 뒤를 받혔다. 윙크스와 은돔벨레가 3성 미드필더로 짝을 지었고, 포백 수비는 데이비스-베르통헌-알더베이럴트-산체스가 나란히 했다. 요리스가 골문을 지켰고, 올림피아코스도 4-2-3-1로 맞섰다.

홈 팀 올림피아코스가 전반부터 토트넘을 압박했다. 전반 15분 게레로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요리스 품에 안겼다. 게레로는 2분 뒤 왼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와 이어진 가슴 트래핑 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골대를 강타했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이 선제골에 성공했다. 케인이 전반 26분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하는 과정에서 메리아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케인이 직접 키커로 나서 골로 마무리 했다.

기세를 탄 토트넘이 추가골에 성공했다. 모우라가 전반 30분 시도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올림피아코스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을 내준 올림피아코스는 전반 37분 포덴세의 중거리 슈팅이 빗나갔다. 그러나 포덴세는 전반 44분 우측을 돌파하면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로 이어지면서 2-1로 좁힌 채 전반을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