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전시티즌, 수원FC전도 '무패+무실점' 잇는다!

기사입력 : 2019.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대전시티즌이 수원FC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 행진에 도전한다.

대전은 21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9라운드 수원FC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전의 무패행진은 계속됐다. 지난 17일 열린 부산아이파크와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4경기(1승 3무) 연속 무패행진을 달렸다. 최근 4경기의 상대가 광주FC, FC안양, 부산아이파크 등 상위권 팀들이 다수였기에 의미 있는 기록이었다.

무패와 함께 무실점 기록도 4경기로 늘렸다. 이흥실 감독의 늪 축구에 리그 최다 득점(55골) 팀 부산도 빠져나오지 못했다. 노보트니(12골), 이정협(11골), 호물로(10골), 이동준(7골) 등 리그 최고의 공격진이 나섰지만, 대전의 수비에 묶여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했다.

수비는 확실히 안정됐고, 공격에서 세밀함만 나아지면 된다. 이흥실 감독도 "4경기 동안 무실점을 거두면서 선수들 사이 호흡과 집중력이 높아졌다. 마무리만 나아지면 된다. 박인혁과 안토니오 등 공격진에서 한 골만 터지면, 자신감이 높아질 거라 본다."고 평가했다.

자신감을 찾은 대전은 수원FC 원정에서도 무패와 무실점의 흐름을 그대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흥실 감독도 수원FC에 갚은 빚이 있다. 지난 7월 이흥실 감독의 홈 데뷔전에서 2-4 석패를 당했기 때문이다. 당시 전반 4분 만에 터진 키쭈의 선제골과 후반 중반 박수일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이 터졌지만, 종료 직전 2골을 포함해 4실점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이흥실 감독은 "홈 데뷔전에서 수원FC를 상대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이후 첫 승을 거두는데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다.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 좋은 흐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수원FC전에서도 무패와 무실점을 넘어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수원FC전 필승을 다짐했다.

최근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만점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정문의 활약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는 최근 2경기에서 수비수 대신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는 등 적재적소에 활용되고 있다. 어느 자리든 뛸 수 있기에 상대에게 혼란을 주기 충분하다.

한편, 대전은 이번 시즌 수원FC와 세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수원FC 원정에서 마지막 승리는 지난해 4월이었고, 대전은 박인혁의 득점 속 2-1로 승리한 바 있다.

사진=대전시티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