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울산, 강원전 앞두고 지역 팬들과 스킨십

기사입력 : 2019.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22일(일) 오후 5시에 약 한 달만의 홈경기를 갖는 울산현대의 선수들이 직접 팬들을 찾아가 경기 홍보에 나섰다.

19일 오후 3시에 부주장 박주호와 ‘93년생 라인’박용우-이명재는 울산 중구에 위치한 울산중앙여자고등학교에 방문해 학교 습격 이벤트를 진행했다. 교내 강당에 모인 학생들은 세 선수의 등장에 환호하며 선수들을 반겼다.

이날 울산중앙여고 학생들은 선수들과 함께 신문지 접기 레크레이션, 장기자랑 게임, 인기투표, 하이파이브 이벤트를 즐기며 학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같은 날 오후 7시엔 윤영선, 김태환, 믹스가 경기장 인근에 위치한 약사동래미안 3단지 아파트를 방문해 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단지 내 광장에서 열린 이번 사인회에는 시작 2시간 전인 5시부터 어린이들 위주로 팬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퇴근 시간 이후에는 광장이 가득찰 정도로 인파가 운집했고 뜨거운 분위기 속에서 사인회가 시작됐다.

1시간여동안 진행된 행사에 찾아온 팬들은 세 선수들의 사인을 받고 기념 촬영까지 하며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두 행사에 참여한 선수들은 “감사합니다”라는 표현을 반복하며 오는 주말에 오는 홈경기에서 만나자는 당부도 빼놓지 않았다. 경기장 밖에서도 팬들이 있는 곳에 직접 찾아가며 팬들과 적극적인 스킨십을 이어가고 있는 울산은 추후에도 다양한 팬 친화적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울산은 22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강원FC와 홈경기를 갖고 치열한 선두 경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울산현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