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6R] '10명' 아스널, 역전드라마…A.빌라에 3-2 승리 '4위로'

기사입력 : 2019.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수적 열세에 놓였던 아스널이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애스턴 빌라를 잡았다.

아스널은 23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서 빌라에 3-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리그 3경기 연속 무승 부진을 끊어낸 아스널은 3승2무1패(승점 11)를 기록하며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아스널이 위기서 눈을 떴다. 최근 들어 수비 불안을 드러내며 급격히 흔들리는 아스널이 강등권에 처져있는 빌라에도 발목이 잡힐 뻔했지만 마지막 순간까지 공격을 이어간 끝에 엄청난 역전극을 펼쳤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을 최전방에 두고 경기를 풀어간 아스널이지만 점유율만 높고 슈팅 시도가 적은 비효율적인 운영을 했다. 오히려 수비에 치중하던 빌라가 전반만 해도 슈팅을 더 시도할 정도였다.

결국 빌라는 아스널 수비의 문제점을 파고들며 전반 2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측면에서 크로스를 허용하는 비중이 크고 뒷공간으로 파고드는 공격수를 자주 놓치는 아스널의 약점을 노린 듯 안와르 엘 가지의 크로스를 존 맥긴이 문전서 골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아스널은 동점골을 위해 분주히 움직였지만 전반 41분 에인슬리 메이틀랜드-나일스가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찬물을 끼얹었다. 아스널은 칼럼 체임버스를 투입해 안정감을 다지려했지만 빌라의 강한 공세에 뒤로 물러서야 했다.

그래도 아스널은 후반 14분 마테오 귀엥두지가 과감한 문전 돌파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니콜라스 페페의 마무리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너무 빨리 안도했다. 무승부 이후 2분 만에 잭 그릴리쉬에게 돌파를 허용하면서 웨슬리에게 역전골을 내줬다.



실점 이후 아스널은 조 윌록과 루카스 토레이라를 투입하면서 변화를 시도했다. 두 교체카드를 통해 공격 전개 속도를 높인 아스널의 파상공세가 펼쳐졌다. 거리 상관없이 기회가 나면 슈팅을 시도하면서 빌라의 뒷문을 몰아붙이면서 기회를 서서히 만들어 나갔다.

결국 아스널이 빌라의 골문을 다시 열었다. 종료 10분 전 체임버스가 공격에 가담해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2-2를 만들었다. 순식간에 분위기가 넘어갔고 아스널은 5분 뒤 오바메양이 환상적인 프리킥 득점으로 3-2를 만들며 역전에 성공했다.

남은 시간 아스널은 10명으로 승리 굳히기에 나섰고 인상적인 승리 기쁨을 만끽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