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모리뉴가 맨유에 현실 조언, ''우승 접으면 젊은 선수 육성 좋은 상황''

기사입력 : 2019.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스페셜 원’ 조세 모리뉴 감독이 전 소속팀이자 현재 부진 중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모리뉴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맨유는 우승을 걸고 싸울 팀은 아니다. 결국, 4위 안에 들어 UEFA 챔피언스리그로 복귀가 가장 좋은 성과다”라고 무너진 맨유의 현실을 짚었다.

이어 그는 맨유가 현재 상황을 계기로 리빌딩을 적극 권유했다. 모리뉴는 “내부적으로 4위가 목표라면, 젊은 선수들을 데려와 미래를 위한 팀을 만들 수 있는 완벽한 환경이라 생각한다”라며 젊은 선수 육성을 강력 추천했다.

모리뉴의 발언에 일리는 있다. 맨유는 최근 부진으로 인해 풍부한 자금력에도 최고급 선수를 데려올 수 없다. EPL 상위권으로 이적하려는 선수들의 우선 순위는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 등 우승이 가능한 팀이다.

맨유도 어쩔 수 없이 현실에 맞춰 가는 중이다. 지난 여름 해리 매과이어를 데려왔음에도 아론 완 비사카, 다니엘 제임스 등 어린 재능들을 영입해 팀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