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결전 앞둔 이임생 감독 ''선수들 믿는다...이겨내야 한다''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은 선수들을 믿었다.

수원과 화성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을 치른다. 지난달 18일 화성의 홈에서 열린 1차전은 문준호가 결승골을 터트린 화성이 1-0으로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경기 전 만난 이임생 감독은 "선수들에게 믿음이 있고, 최선을 다해줄 거라 생각한다. 현재 처해있는 상황에 대한 공감을 했다. 선수들을 믿고 있다"고 경기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득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감독은 "준비한 전술대로 경기에 나설 것이다. 전반에 생각했던 것처럼 득점이 안 나오면 후반에 교체로 변화를 가져가야 할 것 같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하루 전 데얀이 천안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경기 출전 명단에 데얀의 이름은 없었다. 이 감독은 "개인 선수보다 팀에 집중하고 싶다"며 말을 아꼈다.

자신감이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칠 거라 예상된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스스로 처한 상황을 안다. 선수들이 이겨내야 한다. 준비 과정은 좋았다.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있기 때문에, 전반에 확인하시면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타가트와 한의권 등 공격수의 책임감이 막중하다. 이 감독은 "타가트와 한의권이 투톱에 서고, 염기훈이 그 뒤에 위치한다. 세 선수 모두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고 공격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