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김학철 감독 ''수원이 모든 게 낫다...지더라도 포기하지 않는 경기''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경기를 펼치겠다...지더라도 쉽게 지지 않겠다"

수원 삼성과 화성FC는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을 치른다. 지난달 18일 화성의 홈에서 열린 1차전은 문준호가 결승골을 터트린 화성이 1-0으로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2차전에서 무승부만 나와도 화성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입장이다.

경기 전 만난 김학철 감독은 "늘 해왔던 대로 준비했다. 큰 변화는 없다. 경고 누적 선수가 있어서 대체 선수를 고민한 부분 밖에는 없다"고 2차전 준비에 대해 설명했다.

1차전 결과가 2차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한 질문에는 "수원이 모든 게 낫다. 수원이 많이 준비했을 거라 생각한다. 1차전은 이겼지만, 2차전은 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했다.

1차전에 예상외의 결과가 나왔다. 김 감독은 "부담감이 많다. 1차전을 이기고 나서 응원도 많이 받았다.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는 목소리였다. 하지만 기업구단을 이기는 건 쉽지 않다. 결과가 어떻게 되든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지더라도 쉽게지지 않겠다"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화성이라는 팀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르는 점에 대해선 "좋다"라고 짧게 답하면서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선수들의 이름, 특히 잊혀진 선수들의 이름이 거론돼서 기분이 좋다. 더 성장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길 바랄 뿐이다"며 자신의 바람을 재차 강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