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현장] 'VAR 골 취소' 수원, 득점 없이 전반 종료...탈락 위기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이 VAR로 골이 취소되는 가운데,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이대로 끝나면 탈락이다.

수원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화성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에서 0-0으로 비긴 채 전반을 마쳤다. 1차전을 0-1로 패한 수원이 후반에도 득점에 실패하면, 결승 진출에 실패하게 된다.

수원은 3-4-1-2 포메이션에서 타가트와 한의권이 투톱을 형성했고, 그 밑에 염기훈이 위치했다. 미드필드진은 홍철, 최성근, 안토니스, 구대영이 구축했다. 이에 맞서는 화성도 스리백으로 나섰다. 공격은 유병수를 중심으로 1차전 영웅 문준호와 전보훈이 양 측면에 포진됐다.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양 팀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시작했다. 물론 수원이 보다 높은 위치에서 공을 가지고 경기를 운영했다. 수원의 첫 슈팅이 다소 늦게 나왔다. 전반 20분 왼쪽 측면에서 홍철의 크로스가 염기훈의 헤더슈팅으로 이어졌지만 타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수원에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전반 21분 후방에서 양상민이 길게 올려준 공이 최성근의 머리를 맞혔고, 화성 수비 발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깃발이 들렸고, VAR 판독 결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수원에 위기도 있었다. 전반 31분 문준호가 왼쪽 측면을 돌파 후 절묘하게 찔러준 공이 유병수의 슈팅으로 연결됐지만, 고명석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라인을 벗어났다. 전반 34분 또 다시 역습 상황에서 전보훈의 강력한 슈팅은 노동건의 선방에 막혔다.

수원은 끝내 전반 득점에 실패했다. 0-0 스코어. 이대로라면 수원은 FA컵 결승 진출에 실패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