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현장] 염기훈이 구했다!...수원, 화성과 접전 끝 연장 돌입

기사입력 : 2019.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이 염기훈의 골로 화성FC와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수원은 2일 오후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화성과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에서 90분을 1-0으로 마쳤다. 1차전은 화성의 1-0 승리로 끝났기에, 양 팀의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양 팀 모두 조심스럽게 경기를 시작했다. 물론 수원이 보다 높은 위치에서 공을 가지고 경기를 운영했다. 수원의 첫 슈팅이 다소 늦게 나왔다. 전반 20분 왼쪽 측면에서 홍철의 크로스가 염기훈의 헤더슈팅으로 이어졌지만 타점이 정확하지 않았다.

수원에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전반 21분 후방에서 양상민이 길게 올려준 공이 최성근의 머리를 맞혔고, 화성 수비 발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깃발이 들렸고, VAR 판독 결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답답한 공격을 반복하던 수원이 후반 들어 겨우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3분 좋은 위치 프리킥 상황에서 염기훈의 슈팅이 수비벽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로써 합계 스코어는 1-1이 됐다.

빗줄기가 더 심해진 가운데, 수원의 추가골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염기훈과 타가트의 헤더 슈팅이 차례로 골대를 강타했다. 결국 90분의 경기는 1-0 스코어로 종료됐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