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소집] ‘황태자’ 황의조, “황희찬 장점 잘 알아, 거기에 맞추겠다”

기사입력 : 2019.10.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곽힘찬 기자=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는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과 함께 경기를 나서는 것을 기대하고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스리랑카, 15일 북한 평양에서 2022년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3, 4라운드를 치른다. 벤투호는 이번 2연전을 앞두고 지난 7일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됐다.

스리랑카, 북한은 상대적으로 FIFA 랭킹이 낮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더욱이 북한은 원정의 지옥이라 불리는 김일성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지기에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8일 벤투 감독의 ‘황태자’ 황의조는 결연한 의지로 인터뷰에 임했다. 황의조는 “일단 대표팀에서 준비를 잘 해서 두 경기 잘 치르는 게 중요하다. 매 경기 내가 득점을 할 순 없지만 기회가 나면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황의조는 대표팀 경기를 앞두고 프랑스 리그1, 2호골을 터뜨리며 예열을 마쳤다. 황의조의 환상적인 슈팅은 프랑스 리그1 베스트골 Top 5에 선정됐고 프랑스 현지 매체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비록 원톱이 아닌 날개로 출전했지만 파울로 소자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벤투 감독도 황의조의 득점 장면을 봤을 터. 여기에 황희찬까지 뛰어난 활약을 펼치면서 벤투 감독은 행복한 고민에 빠지게 됐다.

이번 대표팀 소집의 화두는 황희찬의 ‘투톱 활용’이다. 대표팀의 저조한 득점력을 해결해줄 열쇠로 황희찬이 꼽히고 있다. 황의조는 황희찬과 호흡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황의조는 “(황)희찬이의 경기를 봤다. 컨디션이 워낙 좋아 자신감 있게 경기를 한다면 좋은 장면이 나올 것 같다. 희찬이의 장점을 잘 알아서 나도 거기에 맞추려고 한다”고 전했다.

전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힘을 터득한 것이 황희찬의 기량을 높여줬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황의조는 “희찬이는 원래 기술이나 가진 게 많은 선수다. 잘 할 거라고 믿었다. 자기 장점들을 많이 살리면서 성장한 것 같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소속팀에서 스트라이커가 아닌 윙어로 뛰는 경기가 많았다. 그래서 대표팀이 오히려 더 편할 수 있었다. 황의조는 “자신 있는 자리는 중앙이다. 물론 소속팀에서도 윙어로 뛰며 많은 것을 배웠다”고 언급했다.

황의조는 이번 스리랑카전을 앞두고 ‘다득점’을 강조했다. “스리랑카 영상을 봤는데 전부 내려서서 수비를 하더라”고 말한 황의조는 “힘든 경기가 될 것 같지만 기회가 날 때마다 득점을 기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전에 대해선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린다. 당연히 특수성있는 경기지만 월드컵으로 가는 경기 중 하나일 뿐이다. 우리는 거기서 승점 3점을 따와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사진=김형준PD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