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스케치] ''수비 끌어내!'' 벤투호, 이틀 연속 '밀집수비 파훼법' 찾기 몰두

기사입력 : 2019.10.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파주] 곽힘찬 기자= "상대를 끌어내고 공간이 생기면 바로 치고 들어가란 말이야!"

맞대결을 펼칠 스리랑카와 북한은 상대적으로 약체로 평가 받지만 대표팀의 훈련은 매우 진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종합운동장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3, 4라운드를 치른다. 벤투호는 이번 2연전을 앞두고 지난 7일 파주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됐다.

전날 훈련에선 12명만 나서며 완벽한 훈련을 진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가 합류하면서 비로소 완전한 훈련에 임할 수 있었다. 다만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 김진수(전북 현대) 등은 실내에서 회복 훈련에 전념했다.

이번 훈련은 그라운드를 모두 활용한 자체 청백전 경기가 진행될 정도로 강도 높은 훈련이 이뤄졌다. 약 1시간가량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벤투 감독은 그라운드 중앙에 서서 수시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렸다. 전반적인 훈련이 마음에 들었던 벤투 감독은 연신 “Ok! Ok!”를 외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대표팀은 2연전을 앞두고 스리랑카 영상을 봤다. 스리랑카는 전원이 내려앉는 극단적인 수비 전술을 사용한다. 대표팀은 상대 선수들의 집중 수비가 들어왔을 때 이를 해결하는 훈련을 진행했다. 벤투 감독은 선수들에게 “패스를 받고 바로 슈팅을 시도하기보다는 주고 받으면서 공간이 열리면 들어가라”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가끔 선수들의 플레이가 만족스럽지 않을 땐 훈련을 중단하고 몸소 선수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선수들이 좁은 공간에서 계속 공을 소유하자 벤투 감독은 “상대를 끌어내고 공간이 생기면 바로 치고 들어가라”며 직접 행동으로 보여주며 강조했다.

이날 훈련의 중점은 ‘밀집 수비 파훼법’이었다. 공간을 활용한 훈련이었던 전날에 이어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스리랑카는 FIFA 랭킹 202위에 불과하다. 하지만 필드 플레이어 10명 전체가 촘촘하게 수비라인을 구성할 경우엔 득점하기 어려울 수 있다. 물론 스리랑카가 말레이시아에 0-6 대패를 당한 건 맞다. 하지만 한국은 지난 투르크메니스탄과 예선 첫 경기에서 밀집 수비에 고전했기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이미 한 차례 밀집 수비의 무서움을 맛봤던 만큼 벤투 감독과 선수들은 강도 높은 훈련에 임할 수밖에 없었다.



사진=김형준 PD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