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2 훈련] 김동현 ''본선서 또 만날 우즈벡, 감출 건 감춰야''

기사입력 : 2019.10.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화성] 서재원 기자= "보여줄 건 보여주고, 감출 건 감춰야 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2세 이하(U-22) 대표팀은 9일 오후 3시 30분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전(11일, 14일)을 대비한 훈련에 돌입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오는 1월에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H조 같은 조에 묶인 상대다.

훈련 전 취재진과 스탠딩 인터뷰를 진행한 김동현은 "가볍게 훈련하고 있다. 발을 맞춘 선수들도 있고, 처음 만난 선수들도 있다. 또래 친구들이 많기 때문에 힘을 합쳐서 운동하고 있다"라고 훈련 3일차 소감을 밝혔다.

우즈벡전을 대비하기 위해 팀 전체가 영상 미팅을 가졌다. 김동현은 "우즈벡이 아시아에서 강팀이다 보니, 감독님께서 준비를 많이 하셨다. 개인적인 부분과 팀적인 부분에 대해 말해주셨다. 평가전이지만, 본선에서 만날 상대다. 다 보여줄 부분도 있고, 감춰야 할 부분도 있지만, 개개인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감춰야 하는 것에 대해선 "세트피스가 될 수 있고, 베스트11이 될 수도 있다. 선수들은 다 나가고 싶어 한다. 은퇴하기 전까지 늘 그럴 것 같다"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포지션 경쟁이 치열하다. 김동현은 "워낙 각 팀에서 잘하는 사람들이 왔다. 일단 제 개인 기량을 100% 보여줘야 한다는 마음이다. 워낙 잘하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선의의 경쟁을 펼쳐서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 할 것 같다"라고 경쟁에 대해 논했다.

이어 "공을 가지고 있을 때 패스와 경기 조율, 감독님이 원하시는 전환 등 동적인 부분을 노력 하고 있다. 감독님이 말씀해주시는 부족한 부분도 고치려고 한다. 첫 소집 때부터 왔기 때문에 이론적으로 전술적으로 다른 선수들보다 더 많이 알고 있는 게 장점인 것 같다"라고 자신의 강점을 설명했다.

소속팀에서 출전시간이 다소 부족하다. 김동현은 "명단이 발표되고 난 뒤 많은 생각을 했다. 저 혼자 경기를 많이 못 뛰고 있었다. 체력적인 부분, 경기력적인 부분이 부족할 거라 걱정했다. 개인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체력적 부분을 도와달라고 피지컬 코치님께 부탁드렸다. 훈련량으로 채운다는 생각이다. 경기장에서 될지는 경기에 뛰면서 해 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