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스리랑카] 이강인 '첫 도움'에도 벤투는 채찍질... ''기술만으로 한계, 수비력 키워''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화성] 한재현 기자= 이강인이 A매치 2경기 만에 첫 공격포인트를 달성하며, 술술 풀리고 있다. 그러나 파울루 벤투 감독은 여전히 만족하지 않았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스포츠타운에서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3라운드에서 8-0 대승과 함께 2연승으로 순항 했다. 오는 15일 북한전 승리 시 최종예선행 조기 확정에 한 발 더 다가선다.

이날 경기는 4골을 기록한 김신욱을 비롯해 손흥민 2골 폭발, 황희찬과 권창훈까지 골 행진에 가세할 정도로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강인은 득점에 실패했지만, 이날 경기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남태희와 중원에서 패스는 물론 경기 조율을 이끌었다.

그는 전반 20분 A매치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강인은 황희찬에게 정확한 코너킥으로 헤더골을 도왔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은 물론 정확한 패스와 움직임으로 스리랑카를 압도했다. 약체 스리랑카라 하더라도 군더더기 없는 이강인의 활약은 눈부셨다. 벤투 감독도 전체적인 경기력에서 칭찬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좋은 경기를 했다. 소속팀과 다른 포지션이지만, 기술적으로 발달한 출중한 선수다"라고 치켜 세웠다.

그러나 그가 칭찬만 한 건 아니다. 앞으로 더 성장을 위해서 보완해야 할 점을 확실히 짚어줬다. 벤투는 "특히 본인이 뛰는 포지션에서 수비적인 부분이 요구된다. 기술적인 부분만 가지고 경기를 펼친다면 한계가 있다. 대표팀에서 선수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도와줄 예정이다. 아직 18세에 불과한 선수이기 때문에, 더 발전해야 한다. 아직 완성된 선수가 아니다"라고 채찍질했다.

이강인은 아직 만 18세로 어리다. 정신적으로 컨트롤하기에는 너무 어리다. 벤투 감독은 혹여나 있을 자만심을 사전에 차단했다. 그에게 쓴소리는 여전히 아낀다는 뜻이다. 이강인이 벤투 감독의 지적대로 자신에게 놓여진 과제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