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혼다의 캄보디아, 이란전 0-14 패배 축구 역사상 최악”(폭스스포츠)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혼다 케이스케가 지휘하는 캄보디아 축구대표팀이 이란에 망신을 당했다.

캄보디아는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에서 이란에 0-14로 졌다. 이로써 3경기 무승(1무 2패) 승점 1점 골득실 -15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캄보디아는 이란에 전반에만 7골을 내줬다. 후반에도 속절 없이 무너지며 또 7골을 허용해 무릎을 꿇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객관적 전력 등 모든 면에서 열세라고 하나 근래 보기 드문 큰 점수 차 패배다.

이를 지켜본 폭스스포츠 아시아는 “캄보디아는 1995년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0-10으로 진 게 최악의 경기였다. 이번 이란전은 국제 축구 역사상 최악의 패배”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란은 1979년 이후 40년 만에 여성의 경기장 출입을 허용했다. 역사적인 순간 캄보디아를 대파하며 환히 웃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