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실점 빌미 이 선수 향해 팬들 “잘 팔았네, 넌 호날두 될 수 없어”

기사입력 : 2019.10.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 선수가 흔들리자 팬들이 비난을 쏟아냈다.

네덜란드는 11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 스타디온 페예노르트서 열린 북아일랜드와 유로2020 C조 7차전에서 후반 30분 맥기니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데파이(2골)과 더 용의 골을 묶어 3-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승점 12점으로 독일, 북아일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독일과 득실, 다득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해 조 1위로 등극했다.

이날 데 리트는 판 다이크와 중앙 수비로 나섰다. 네덜란드가 시종일관 경기를 주도했는데,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북아일랜드는 한 방을 노렸다. 후반 22분 맥기니스로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30분 측면 크로스를 시도 네덜란드 문전에서 맥기니스가 헤딩골을 터트렸다. 이때 데 리트가 경합에서 힘 없이 밀려 실점 빌리를 제공했다. 다행히 데파이의 골로 균형을 이뤘고, 추가시간 데 용과 데파이의 연속골로 승리했다.

극적인 승리에 네덜란드는 축제 분위기였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데 리트의 실수 장면을 놓치지 않았다. 경기 후 네덜란드 ‘voetbal4u’는 “데 리트를 제때 잘 팔았다고 네덜란드가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데 리트는 아약스에서 찬사를 받았지만, 새로운 팀인 유벤투스에서 적응은 어색했다 북아일랜드전에서 많은 팬이 ‘과거 모습을 잃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이와 더불어 팬들의 반응도 실었다. 팬들은 “너무 어린 나이에 이탈리아로 갔다. 백만장자가 되고 싶었던 모양이다. 지난 시즌 모습이 전혀 나오지 않고 있다. 비극적이다. 스무 살에 이미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될 수 없다”고 조롱했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