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북한] 킥오프 때까지 무관중...태극기 게양 및 애국가 이상 無

기사입력 : 2019.10.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킥오프 때까지도 북한 관중들이 입장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실상 무관중 경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에서 북한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치른다. 오후 5시 30분 정시에 킥오프됐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를 한 시간 앞둔 오후 4시 30분경 대한축구협회 홍보팀 관계자가 평양에서 현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원래 오후 1시 30분 선발대가 도착했으나 경기장 인터넷 상황이 원활하지 않아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번 남자 축구 대표팀 맞대결은 29년 만에 평양에서 펼쳐진다. 생중계는 없다. 북한이 원정 취재진과 원정팬들의 방북을 거부했고 선수단만 입국이 허용됐다. 협회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대표팀 선수들이 워밍업을 진행하는 순간까지도 김일성경기장 관중석은 텅 비어 있었다.

생중계가 무산된 이번 북한전은 문자 중계로 경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게 됐다. 하지만 평양의 인터넷 상황이 좋지 않다. 협회 관계자도 “경기 득점 상황 및 사진 등 노력은 해보겠지만 인터넷 상황이 좋지 않다”고 전했다.

현재 경기는 진행 중이다. 태극기 게양 및 애국가 등 모두 문제없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전을 향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지만 평양에 입국한 인원 외엔 그 누구도 현지 상황을 알 수 없게 됐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