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포커스] 영권-민재 경고 폭탄, 벤투의 CB 플랜B 준비는 필수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벤투호가 평양 원정을 무승부로 끝냈음에도 탈 없이 마쳤다. 그러나 상처는 분명 있다. 벤투호 주전 수비수 김영권과 김민재가 동시에 경고를 안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에서 펼쳐진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북한과 0-0 무승부를 거두며, H조 선두를 유지했다.

비록 무승부로 끝났지만, 험난한 북한 원정을 패배 없이 마친 점에서 위안이 될 만 하다. 오는 11월 레바논과 원정 5차전까지 승리를 한다면, 남은 4경기 중 3경기가 홈 이라 순탄한 2차예선을 치를 전망이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김영권과 김민재가 북한전에서 경고 한 장씩 받았다. 북한과 거친 플레이 끝에 얻은 경고라 아쉬움이 있었다.

문제는 2차 예선 경고가 최종예선에서도 이어진다. 벤투 감독이 지난 10일 스리랑카전에서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주심을 직접 비난할 정도였다. 그만큼 경고는 민감하다.

2차예선은 몰라도 최종예선에서 경고를 더 받는다면, 결장은 불가피하다. 조직력이 중요한 수비에서 공백이 생기면 우려가 클 수밖에 없다. 결국, 김영권과 김민재의 결장을 대비한 준비가 있어야 한다.

다행히 권경원이 그나마 벤투호의 중앙 수비 플랜B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권경원은 스리랑카전을 비롯해 최근 몇 경기에서 선발로 나오며 벤투 감독의 실험을 받았다. 그는 현재까지 큰 실수 없이 안정된 수비를 보여줬고, 가끔 손발을 맞추는 김민재, 김영권과 호흡을 나쁘지 않다. 최근 소속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박지수도 플랜B에 충분히 포함될 자원이다.

그러나 권경원은 두 선수와 달리 강팀과 대결에서 아직 검증 받지 않았다. 그나마 우려되는 불안요소다.

이전과 다르게 아시아 중하위권 팀들도 한국 축구와 격차를 좁혀가고 있다. 이로 인해 수비 중요성은 커진다. 더구나 상대 공격을 막아야 하는 수비수 입장에서 반칙, 카드는 숙명이다.

최종예선행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후 김영권과 김민재의 중요성은 커질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공백 대비도 해야 한다. 3경기 만에 경고 3장을 본 벤투 감독에게 주는 경고 메시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