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스페인 언론이 비꼬는 '남북전에 없던 3가지'.txt

기사입력 : 2019.10.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3가지가 없던 남북전은 유럽에서도 화제였다.

스페인 ‘마르카’가 남북전 결과를 전하며 3가지가 없는 역사적인 경기라고 전했다. 바로 팬, TV, 골이 없는 경기라는 것이다.

‘마르카’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3차전 결과를 전했다. ‘마르카’는 남북대결을 “남한과 북한 사이의 역사적인 만남”이라고 칭하면서도 “팬이 없고 TV(방송)이 없었다”고 했다. 북한의 ‘셀프 무관중’을 풍자한 것이다.

북한은 한국전을 앞두고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만 방북을 허가했다. 한국 취재진을 비롯한 중계방송, 응원단 등의 방북은 불허했다. 재일교포의 방북은 허용하면서 경기 관람은 불허했다. 제3국 관광객이나 미디어에도 경기를 볼 수 없게 차단했다.

그렇다 보니 5만 명을 소화할 수 있는 김일성경기장은 텅텅 비었다. 공식 관중 집계는 ‘100명’.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을 비롯한 VIP 및 북한 측 관계자 등 경기장에 모인 선수 이외의 숫자다.

인판티노 회장은 남북대결의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실망했다”고 직설적으로 말했다. 차단과 숨기기에 급급했던 북한 측의 행동을 비난한 발언이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마르카 캡처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