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토트넘-왓포드] 평양 다녀온 손흥민, 왓포드전 벤치 대기...케인-모우라 선발

기사입력 : 2019.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평양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왓포드전을 벤치에서 시작한다.

토트넘은 19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왓포드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위기다. 지난 라운드 브라이튼 원정에서 0-3으로 대패하며 순위가 9위까지 추락했다. 8경기 3승 2무 3패(승점 11)로 최근 몇 시즌 사이 최악의 성적이다. 그 사이 바이에른 뮌헨과 챔피언스리그 홈경기에서 2-7로 대패를 하기도 했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 왓포드전에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원래라면 손흥민이 선발로 나왔어야 했지만, 이틀 전 런던에 도착한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 해리 윙크스, 대니 로즈, 얀 베르통언,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데르베이럴트, 세르쥬 오리에, 파울로 가자니가를 선발로 내세웠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