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EPL 9R]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왓포드와 1-1 무승부...연패 탈출

기사입력 : 2019.10.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델레 알리의 극적인 골로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토트넘은 19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벤치에 앉혔다. 3-4-2-1 포메이션에서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섰고, 델레 알리와 루카스 모우라가 그 뒤를 받쳤다. 미드필드진에는 대니 로즈,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 세르쥬 오리에가 나섰다. 이에 맞서는 왓포드는 로베르토 페레이라와 대니 웰백을 투톱에 세웠다.

왓포드가 불운 속에 경기를 시작했다. 전반 3분 만에 웰백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졌다. 헤라르드 데울로페우가 그를 대신해 나올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불운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선제골의 몫은 왓포드였다. 전반 6분 오른쪽 측면에서 대릴 얀마트의 크로스를 압둘라예 두쿠레가 뒷공간을 파고들며 득점을 성공시켰다.

토트넘은 전반 23분에야 알 리가 제대로 된 유효슈팅을 때렸다. 이후 일방적인 점유율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쉽게 찬스는 나오지 않았다. 왓포드의 수비는 견고했고 토트넘은 답답한 공격만 반복했다. 손흥민은 전반 30분경부터 몸을 풀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됐다. 중앙 수비수 산체스가 물러나면서, 포백으로 전환됐다. 손흥민은 후반 4분 만에 오른쪽 돌파 후 골대 상단을 강하게 강타했다. 손흥민이 투입되자 경기장 분위기는 180도 달라졌다.

토트넘은 후반 17분 모우라를 대신해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더욱 공격에 힘을 실었다. 이어 25분에는 탕귀 은돔벨레를 넣었다. 토트넘은 후반 29분 라멜라의 크로스에 이은 알리의 슈팅이 오랜 만에 나왔지만 정확도가 아쉬웠다.

후반 41분 프리킥 상황에서 알리가 어렵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핸드볼 파울이 의심돼 VAR을 확인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마지막 추가시간 4분 동안 쉴 새 없이 공격을 몰아쳤지만 더 이상 득점에 실패했고, 경기는 1-1 무승부로 종료됐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