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맨유 레전드 박지성, 리버풀전에 올드 트래포드 방문

기사입력 : 2019.10.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앰버서더 박지성이 리버풀전에 올드 트래포드를 방문한다.

맨유는 오는 21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리그 선두 리버풀과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를 치른다.

맨유에 있어 중요한 경기에 팬들을 위한 색다른 좌석이 공개된다. 맨유는 스폰서 파트너십을 체결한 메리어트 호텔과 합작을 통해 '꿈의 좌석(Seat of Dreams)'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 좌석은 팬들에게 무료 식음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올드 트래포드 조기 입장 및 레전드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첫 꿈의 좌석의 팬들을 맞이할 레전드가 박지성이다. 미국 '포브스'에 따르면 박지성과 웨스 브라운이 리버풀전에서 꿈의 좌석 첫 손님을 반긴다.

박지성은 맨유와 리버풀의 라이벌전을 말할 때 자주 등장한다. 2010년 3월, 올드 트래포드서 열린 두 팀의 맞대결에서 박지성은 대런 플레처의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연결해 골을 터뜨렸다. 맨유의 엠블럼을 툭툭 치는 골 세리머니는 지금도 회자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