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팬서비스도 발롱도르급…''손흥민의 특별한 박수'' 주목 (英언론)

기사입력 : 2019.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새로운 규정이 손흥민의 특별한 박수를 만들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팬들과 손을 맞추고 환호에 박수로 보답하며 벤치로 돌아왔다. 영국 언론이 손흥민의 팬서비스를 특별하게 바라봤다.

손흥민은 지난 23일 홈구장인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즈베즈다(세르비아)를 상대로 멀티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이 주인공이었다. 손흥민은 경기 시작 16분 만에 에리크 라멜라의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뽑아내더니 44분에는 쏜살 같은 쇄도에 이은 마무리로 전반에만 2골을 터뜨렸다. 전날 축구계 최고 권위의 프랑스풋볼 발롱도르 30인 후보에 포함된 실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토트넘 팬들도 손흥민에게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후반 23분 에릭 다이어와 교체돼 나왔을 때는 팬과 손흥민이 나눈 교감으로 경기장은 더욱 손흥민 연호로 채워졌다.

달라진 규정이 만든 장면이었다. 이제는 교체돼 나가는 선수는 하프라인 중앙 부근까지 올 필요없이 자신이 서 있는 곳에서 가장 가까운 라인으로 나갈 수 있다. 경기가 멈추는 시간을 줄이기 위한 변화였다.

손흥민도 교체사인이 들어오자 코너플랫 부근 터치라인을 통해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손흥민은 골대 뒷편을 지나 벤치로 이동해야 했고 토트넘 팬들과 짧지만 특별한 스킨십을 가졌다. 팬들에게 박수를 보내는가 하면 몇몇 팬들과는 하이파이브를 나눴다.

'풋볼런던'도 "손흥민이 그라운드 안팎에서 영화와 같은 분위기를 만들었다. 새로운 규정에 따라 손흥민이 교체된 후에는 벤치로 돌아가기까지 사우스 사운드 부근을 지나쳐야 했다"며 "팬들은 걸어가는 손흥민과 악수를 하고 심지어 사진을 찍으려고 애썼다. 손흥민은 아주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기에 큰 갈채를 받을 만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Today 메인 뉴스